top of page

Korea: Temple organization research

Korean Buddhist temples have long adapted to the dynamic history of Korea. This study shows how Korean temples have evolved in a conflicting relationship between the business area (the secular) and the meditation area (the sacred). The findings offer interesting implications for organizational change and adaptation studies.

한국: 사찰 조직 연구

한국사찰 조직은 역동적인 한국사에서 적응과 변화, 융합이라는 기치 아래 지금까지 진화해 왔습니다. 이 연구는 어떻게 한국사찰이 이판(理判)과 사판(事判)이라는 독특한 갈등관계 속에서 진화해왔는지 보여줍니자. 이러한 발견은 조직 변화와 적응 연구에 흥미로운 시사점을 줄 수 있습니다.

Hee-Chan Song. (in-press). A Buddhist mindfulness view of paradox: Silence and skepticism of language to dismantle paradoxes. Organization Science.

Hee-Chan Song. (2023). Identity conflict amidst environmental change: An ethnography of a Buddhist temple. Journal of Management Studies, 60 (4), 889-923.

 

Hee-Chan Song. (2023). How Buddhist monks use historical narratives to delegitimize a dominant logic: The case of a Korean Buddhist organizational field, 1910 - 1962. Journal of Management Inquiry, 32 (4), 295-312.

Taiwan: Temple management philosophy

In 1967, Hsing Yun founded Fo Guang Shan Temple. In just 50 years, he turned it into a world-renowned temple with 160 branches in Taiwan and around the world. This unprecedented success has many implications for entrepreneurship research. I examine Hsing Yun’s temple management philosophy through management theories.

대만: 사찰 경영 연구

1967년, 대만의 불광산사를 창건한 성운스님은 불과 50년만에 대만 및 전세계 160개 지부를 거느린 세계적인 사찰로 만들었습니다. 이러한 유례없는 불사는 경영학의 기업가정신 연구에 시사하는 바가 많습니다. 저는 이러한 사례에 흥미를 느끼고, 성운스님의 사찰 운영철학을 살펴보고 있습니다.

Japan: Japanese management and Zen Buddhism

Kazuo Inamori, a respected Japanese business guru, showed that his life itself was a realization of the Zen spirit by becoming a monk after his retirement. Meditation and management are very different human activities, but Inamori Sensei shows that it is management that requires the spirit of Zen. This case serves as a good example of how management and Buddhism can meet.

일본: 일본 경영과 젠 불교

존경받는 일본 경영인 이나모리 카즈오는 은퇴 후 출가함으로써 그의 삶 자체가 젠 정신의 실현임을 보여주었습니다. 명상과 경영은 매우 다른 인간 활동이지만 이나모리 선생은 경영이야 말로 젠의 정신을 필요로 한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이러한 사례는 경영과 불교가 어떻게 만날 수 있는지 보여주는 좋은 예가 됩니다.

 

Thailand: Social science research based on Buddhism

While I was in school, I spent nine months as an ordained monk at a temple near the Mekong River. Through the experience, I was able to learn various social science studies through a Buddhist lens. The Thai’s Sufficiency Economy Philosophy concept, for example, inspired me in rethinking sustainable development research. After returning to academia, I traveled to rural areas of Thailand to deepen my understanding of Buddhism.

태국: 불교 기반의 사회과학 연구

저는 학교에 적을 두면서, 2019년 11월 정식 출가하여 9개월 동안 메콩강 근처의 사찰에서 승려로 지냈습니다. 이러한 경험을 통해 사회과학의 여러 문제를 불교를 통해 살펴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예를들면, 태국의 충분경제철학 (Sufficiency Economy Philosophy) 개념은 지속가능개발 연구에 있어 저에게 많은 영감을 주었습니다. 승려 생활이 끝난 후에는 태국 전역을 여행하며 불교에 대한 이해를 심화해 나갔습니다.       

 

Hee-Chan Song. (2020). Sufficiency economy philosophy: Buddhism‐based sustainability framework in Thailand. Business Strategy and the Environment, 29(8), 2995-3005.

Southeast Asia: Sustainable development in South Asia

I was concerned about sustainable development issues in the regions and looked into the role of business. For two years, I stayed in the Golden Triangle region, once an infamous area for drug trafficking, and explored how firms, governments, NGOs, and the international communities transformed the drug-based economy of the region into a sustainable economy. I found a long-term partnership process regarding how they work together to produce positive outcomes.

다른 동남아 국가: 동남아의 지속가능발전 연구

저는 이 지역의 지속가능개발 문제에 관심을 두고 기업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살펴보았습니다. 2년의 현장 연구 기간 동안 세계적 마약생산지로 악명높았던 Golden Triangle 지역에 머물면서, 기업과 정부, 비정부조직, 국제사회가 어떻게 마약경제를 지속가능한 경제로 탈바꿈했는지 연구했습니다. 저는 이들이 어떻게 협력해야 좋은 결과를 만들어 내는지 살펴보았습니다.

 

Hee-Chan Song. (in press). War on drugs: How multi-stakeholder partnerships contribute regional sustainable development. Journal of International Business Studies.

Bhutan and Chinese Yunnan province: Desire and economic development

Bhutan and southern China were historically influenced by Tibetan Buddhism. I explored these regions between 2022 and 2023. Research here is focused on human desire and economic development. By studying these regions, I believe we can approach the meaning of development and happiness in a different way.

부탄/중국 윈난성: 욕망과 경제발전 관계 연구

부탄과 중국 남부는 크게 티벳 불교 문화권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저는 2022년과 2023년 이 지역들을 살펴보았습니다. 이 곳에서의 연구는 필드웍 전체의 주제가 된 욕망과 경제발전에 맞추어져 있습니다. 티벳 불교문화권을 연구함으로써 발전과 행복의 의미를 전혀 다른 관점으로 접근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Nepal/Northern India: Comparative study of science and religion

In May 2023, I finally arrived at Lumbini in Nepal, where Buddha was born. I had an opportunity to contemplate the meaning of this fieldwork under the Bodhi tree next to the place where Buddha was born. Later, I traveled to Buddhist historical sites in India, following Buddha’s footsteps. I asked myself. Who was Buddha? I realized that Buddha was also one who tried to find an answer to a question he developed through his observations of life and reality. He used meditation to seek the answer. I finally realized that he was also a researcher like myself.

네팔/인도 북부: 과학과 종교 비교 연구

2023년 5월, 드디어 부처가 태어난 네팔 룸비니에 당도했습니다. 부처가 태어난 곳 옆의 보리수 나무 밑에서 이 현장연구의 의미와 결과에 대해 정리하는 시간을 가졌고, 이후에는 인도의 불교 유적지를 돌아보며 부처의 발자취를 따라가 보았습니다. 저는 문득 그런 생각을 했습니다. 부처는 어떤 사람인가? 저는 부처도 삶과 현실에 대한 관찰을 토대로 당시의 과학적 방법론인 명상법을 활용하여 그가 해결하고 싶었던 물음에 답을 구하려 했던 것이 아니었을까 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저는 마침내 그도 나와 같은 연구자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bottom of page